이사나 전학을 앞두고 겁내는 아이, 어떻게 하죠? [이영숙 박사의 부모-자녀 칼럼]

어린이들의 한 뼘 친구 마음톡톡과 이영숙 박사님이 함께하는 글입니다.

이사 간다니까 너무 우울해 해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새로운 곳에 적응하는 것은 어른들에게도 쉽지 않은 일인데, 아이들은 오죽할까요. 익숙한 동네와 친한 친구들과 헤어지고,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친해져야 하는 변화의 상황은 유아기・아동기 아이들에게는 큰 불안과 스트레스로 작용합니다.

특히 선천적으로 ‘위험 회피’ 기질에 해당하는 아이들은 이사로 인한 새로운 환경의 변화를 유독 힘들어할 수도 있습니다. 위험 회피 기질이란, 성격 연구 분야의 권위자인 미국의 정신과 의사 로버트 클로닝거(Robert Cloninger) 박사가 분류한 4가지 유형의 기질 중 하나입니다. 외부 환경에서 오는 자극에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하는지에 따라 자극추구, 위험회피, 사회적 민감성, 인내력의 4가지 기질이 나눠집니다.

이런 아이들은 신중하지만 내성적이기 때문에, 수줍음을 많이 타서 낯선 곳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새로운 친구를 만나는 것도 쉽게 피곤해 합니다. 새로운 것보다는 익숙한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사나 전학이라는 변화가 큰 부담으로 느껴지지요.

아이가 변화에 대한 거부감을 표현할 때 “뭐 그렇게 겁을 내니?” 같은 말로 아이의 감정 표현을 막아버려서는 안 됩니다. 아이의 불안은 쉽게 사라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아이의 손을 맞잡고 있다

이사 전 아이의 불안감을 덜어주는 방법

1. 아이의 친구들을 초대해 ‘특별한 송별회’를 만들자

아이가 친하게 지냈던 친구들을 초대해 송별회를 열어주면서 이별로 인한 상실감을 다독여 주세요. 공식적으로 이사 간다는 것을 친구들에게 알리고 아이는 이별을 이성적으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친구들도 송별회를 통해 헤어짐을 알게 되고 우리 아이를 축복해 줄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헤어짐도 좋은 성품을 만드는 ‘추억’이 될 수 있답니다.

2. 부모의 불안부터 잘 다스리자

부모가 불안하면 아이도 똑같이 불안을 느낍니다. 부모에게 새로운 환경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면, 그것을 극복하고 여유를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래야 아이도 안심합니다. 또한 자녀가 충분히 적응할 수 있다고 굳게 믿으세요. 부모의 믿음을 보여줘야 아이가 안정감을 느끼고, 그 안정감을 바탕으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용기를 낼 수 있답니다.

3. 아이의 불안을 경청하자

경청이란 ‘상대방의 말과 행동을 잘 집중하여 들어 상대방이 얼마나 소중한지 인정해 주는 것(좋은나무성품학교 정의)’ 입니다. 아이와 눈을 맞추며 아이의 감정을 읽어주세요. 부모가 자신의 마음을 경청했다고 느낀 아이는 건강한 자존감을 형성하며 자신을 둘러싼 타인과 환경에 대해서도 신뢰감을 가지게 됩니다.

경청은 어렵지 않습니다. ‘경청의 법칙-그랬구나X3’을 실천해 보세요. 바로 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말할 수 있도록 3번 이상 아이의 감정을 공감해 주는 것입니다. “그랬구나” 세 번으로 경청하는 부모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답니다.


아이가 친구들과 함께 웃고있다

이사 후 새로운 동네와 학교의 적응을 도와주는 방법

1. 새로운 동네와 학교 주변을 돌아다니며 친숙하게 만들자

새로 이사한 동네와 학교를 천천히 둘러보며 아이가 새로운 환경을 편안하게 인식하게끔 도와주세요. 등하교길, 동네 상가에 가는 일, 동네 공원에 가는 길 등을 함께 다니며 혼자서도 충분히 다닐 수 있다는 자신감을 느끼게 해주세요. 아이에게 이사 온 곳에서 겪게 될 일과 대처방법에 대해서도 미리 “길을 잃으면 당황하지 말고 엄마한테 바로 전화하렴”같은 말로 아이를 안심시키는 것도 필요합니다.

2. 아이의 사회성을 남과 비교하지 말자

아이의 사회성을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지 마세요. “쟤는 친구랑 잘만 노는데 너는 대체 왜 그러니?” 이런 비교하는 말은 아이의 안정감과 자신감을 떨어뜨릴 뿐입니다. “전에 살던 곳에서도 좋은 친구를 사귈 수 있었던 것처럼 이곳에서도 좋은 친구를 만날 수 있을 거야”라고 격려해 주세요.

3. 아이에게 ‘긍정적인 태도’를 가르치자

긍정적인 태도란 ‘어떠한 상황에서도 가장 희망적인 생각, 말, 행동을 선택하는 마음가짐(좋은나무성품학교 정의)’ 입니다. 긍정적인 성품의 아이는 낯선 상황을 쉽게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상황이 어떻든 그 속에서 가장 희망적인 생각을 선택하고, 가장 희망적인 말을 하여 적응하는 것이지요.

긍정적인 태도를 가르치려면, 부모가 먼저 부정적인 언어를 멈추고 긍정적인 언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잘 될 거야, 충분히 잘 하고 있어” 같은 긍정적인 언어로 이야기 하세요. 부모를 따라 아이에게도 긍정적으로 사고하고, 말하는 습관이 생긴답니다.

친숙했던 주변의 환경을 떠나는 경험, 그리고 낯선 환경을 받아들이는 경험은 어려움이 따르지만 아이에게 필요한 성장의 기회입니다. 이러한 과정은 미래의 주역이 될 수 있는 ‘사회성’을 키우는 중요한 경험이 됩니다. 새로운 친구들과 선생님을 만나며 ‘좋은 성품’을 길러 더욱 성숙해질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기대해 봅시다.

내 아이 마음이 궁금할 땐? 마음톡톡, 부모자녀 콘텐츠 보러가기, NAVER 포스트


저자 : 이영숙 박사
· ㈔한국성품협회 대표
· 좋은나무성품학교 성품교육 개발
· 건양대 대학원 교수

본 포스팅은 이영숙 박사님이 제공한 ‘아이교육’ 관련 기고글입니다.
저자의 동의 없이 무단전재와 복제하는 것을 금합니다.

관련글